보도자료티몬의 새로운 소식을 확인해 보세요.

티몬, 6월 퍼스트데이로 역대 토요일 최대 매출 달성

2019.06.05

- 6월 퍼스트데이, 역대 토요일 최대 매출보다 106% 증가

- 1원 무료배송 쇼핑 2만여명 경험, 매월 퍼스트데이 각 요일별 최고 매출 지속 갱신 중

- 7월1일 퍼스트데이, 월요일 티몬데이와 겹치며 초대형 행사로 진행 예정

 

티몬_퍼스트데이01

 

국내 대표 모바일 커머스 티몬(대표 이재후)은 지난 토요일인 6월 1일에 진행된  ‘퍼스트데이(First Day)’에서 기존 토요일 최고 매출보다 106% 성장한 매출을 올려, 역대 토요일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6월 퍼스트데이 매출은 이커머스 업계 특성상 토요일을 비롯한 주말,공휴일은 매출이 평일 대비 나오지 않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평균적인 토요일 매출과 비교해 무려 260% 높은 성과다.  티몬은 특히 구매 건수와 구매 고객수에서 고른 성장을 보인 것에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이날 트래픽은 기존 토요일 평균 대비 120%가 올랐고, 구매 고객수도  2배, 구매 건수는 3배가 올랐다.

 

이날 파격적인 혜택 상품이었던 ‘1원 쇼핑’ 역시 충분한 물량을 준비한 덕분에 5월 퍼스트데이 때보다 2배 이상 많은 2만여명이 구매에 성공했다. 핸디선풍기, 식품건조기, 선글라스, 메론 등 다양한 상품을 1원에 판매하는 한편 배송 역시 무료여서 선물과도 같은 혜택과 재미를 선사했다.

 

티몬은 다음달 있을 7월의 퍼스트데이에도 초특가 상품은 물론 쿠폰할인과 무료배송 등의 혜택으로 월초 쇼핑의 주도권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더구나 7월1일은 퍼스트데이이자 월요일인 티몬데이가 겹치며 지금까지의 규모를 뛰어넘는 초대형 프로모션으로 준비하겠다는 각오다.

 

이진원 티몬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퍼스트데이 행사 2회만에 고객들의 큰 호응과 매번 의미 있는 실적 경신을 이루게 되어 내부적으로도 매우 고무적인 분위기이다”라며, “매월 고객과 약속한대로 최고의 쇼핑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퍼스트데이가 되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티몬은 월1회 진행하던 무료배송데이를 매주 금요일 운영하기로 결정하며, 오는 7일 금요일에도 전상품에 대해 무료배송을 시행할 계획이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