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티몬의 새로운 소식을 확인해 보세요.

티몬, 5월 퍼스트데이로 역대 수요일 최대 매출 달성

2019.05.14

1원 쇼핑으로 큐레이션 쇼핑 1위 향해 달린다

- 5월 첫 퍼스트데이, 노동절로 휴무일임에도 수요일 평균 매출 대비 2.8배 이상 올라

- 혁신적인 ‘1원 쇼핑’ 시작. 140여개 상품을 1원에 판매 선착순 1만 2,000여명이 구매

 

[첨부] 티몬 퍼스트데이2

 

국내 대표 모바일 커머스 티몬(대표 이재후)은 역대급 쇼핑행사인 ‘퍼스트데이(First Day)’를 지난 1일 진행하며 창립 이래 수요일 최대 매출, 최고 판매량, 고객수 증대를 기록하는 등 월초의 쇼핑객을 선점할 수 있었다고 14일 밝혔다.

 

퍼스트데이로 이날의 매출은 금년 수요일 평균 대비 2.8배가 올랐다. 이는 5월1일이 노동절로 휴무일이었음에도 평일 대비해 매우 높은 판매고를 올린 것이다. 지난 4월1일 티몬데이에서 최대 거래 매출을 올린 것에 이어 5월 1일에도 역대급 갱신을 지속하고 있다. 더욱 긍정적인 것은 수익성을 해치며 올린 매출이 아니었단 점이다. 티몬은 고비용 프로모션을 통한 일시적 거래량 증가가 아닌 수수료 매출 역시 54%가 증가했다며 손익도 개선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퍼스트데이 매출 급상승의 주역은 티몬에 입점한 우수 파트너사들이었다. 이날 이커머스에서 ‘대박딜’로 구분하는 하루 1,000만원 이상 매출을 올린 파트너사들은 평시 대비 2배 (104%), 하루 매출 1억 이상을 올린 파트너사도 3.4배 (244%) 증가했다. 회사는 대기업 상품뿐 아니라 중소 파트너 상품도 고객에게 노출될 수 있도록 공정한 시스템을 도입하며 우수 파트너들의 매출 증대를 꾀하고 있다고 밝혔다. 티몬에서 ‘대박’을 치는 중소 규모의 업체들이 늘어나며 온라인 핵심 판매 채널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5월 1일 1분당 최대 판매량은 2,000여개를 기록하며, 유통가 최대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 못지 않은 관심을 끌었다. 일례로 코스메틱 브랜드 포렌코즈의 마스크팩은 5월 1일 단 하루 동안 12만장 넘게 판매했는데 하루 동안 이처럼 높은 판매량을 보인 것은 이례적이다. 이날 상품을 구매한 고객 역시 금년 수요일 평균 대비 71%가 증가했다.

 

가격을 파괴한 1원 쇼핑에 대한 기대도 성과에 힘을 보탰다. 티몬은 퍼스트데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단돈 1원으로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140여종 준비했다. 총 1만 2,000명의 고객이 선착순으로 좌식 테이블, 목살, 실버 주얼리 등의 상품들을 1원에 득템할 수 있었다. 특히 1원 상품도 무료 배송해 선물과도 같은 혜택과 재미를 선사했다.

 

이진원 티몬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무엇보다 고객에게 큰 혜택과 쇼핑의 재미를 선사하면서, 동시에 파트너사에게도 높은 판매고를 통해 이익을, 내부적으로도 수익성을 높이며 큰 성장을 이룬 의미있는 행사였다”면서 “높은 성과에 힘입어 6월 1일 진행되는 퍼스트데이에는 고객 혜택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며, 매월 1일 퍼스트데이로 온라인 쇼핑의 주도권을 잡아가겠다”고 밝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