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티몬의 새로운 소식을 확인해 보세요.

길어진 추석연휴, 선물 비용 줄고 여행 소비 늘었다

2017.09.18

-추석선물 5만원 이하 구매 비중 지난해 보다 22%p 상승해 69% 차지, 1만원대가 22%로 가장↑

-국내외 여행상품 매출은 크게 증가, 국내 내륙여행 59%, 해외여행 63% 늘어

-티몬, 추석선물대전 개최, 반값할인상품과 쿠폰+즉시할인 중복적용, 12만4810원짜리 정관장 홍삼정진(200g)을 9만4810원에 구매가능

티몬_추석선물대전

국내 대표 모바일커머스 티몬(www.tmon.co.kr, 대표 유한익)은 올해 추석선물 판매추이를 조사한 결과 5만원 이하 알뜰 선물의 비중은 작년 대비 22% 늘어 선물 비용은 줄어든 대신, 해외여행 매출은 63%, 국내 내륙여행은 59% 증가하는 등 달라진 추석 소비 행태를 보였다고 18일 발표했다.

 

티몬이 8월 28일부터 9월 17일까지 3주동안 가격대별 추석선물 구매 추이를 살펴본 결과 5만원이하 선물의 매출은 올해 69%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비중 47% 대비 22%p 상승한 것이다. 구매금액대별로 볼 때 1만원대 선물이 22%로 지난해 추석에는 11%였던 것 대비 11%p 올랐고, 1만원 이하도 14%로 지난해 8% 대비 6%p 증가했다. 반면 5만원초과 10만원 이하 선물은 17%로 지난해 대비 10%p 감소했고, 10만원초과 선물도 14%로 지난해 26% 대비 12%p 낮아졌다.

 

반면, 길어진 연휴 덕에 여행상품 매출은 크게 늘었다. 지난해 추석 프로모션을 시작한 8월 16일부터 3주간 매출을 올해와 비교했을 때 국내 내륙여행 상품은 59%, 제주여행은 23% 증가했다. 국내 항공권도 20% 가량 늘었다. 해외여행상품의 경우 매출 성장률이 63%에 이른다. 동남아가 129%, 일본 64%, 홍콩/대만도 40% 가량 상승했다. 장거리 지역인 미주/하와이도 71% 가량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티몬은 길어진 연휴와 선물 비용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변화로 선물에 대한 지출을 줄이는 대신 휴식을 취하는 여행에 비용지출을 늘린 것으로 분석했다.

 

더불어, 티몬은 소비자들이 보다 합리적으로 추석 선물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반값세일과 할인쿠폰, 덤상품 등의 혜택을 더한 ‘추석선물대전’을 28일까지 진행한다.

 

먼저 ‘추석반값선물’ 이벤트를 통해 매일 3개의 상품을 반값에 판매한다. 18일에는 농협안심한우 1등급 선물세트(1.6kg, 10만8,780원)를 5만4,390원에, 애경 선물세트(존경3호, 1만2,900원)를 6,450원에판매한다. 19일에는 나주배 선물세트(7.5kg, 3만3,900원)를 1만6,900원에, 목우촌 햄세트(프리미엄A호, 9,900원)를 4,950원에 선보인다. 이외에도 유기농 올리브유와 홍삼, 오메가3 등 건강기능식품 등 다양한 제품들을 반값에 판매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추석선물대전에서는 3만원부터 10만원까지 구매 금액별로 최대 10%의 할인과 함께 국내 6개 대표 카드사로 결제할 경우 최대 2만원 즉시할인을 중복해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정관장 홍삼정진(200g, 12만4,810원)을 구매할 경우 추석할인쿠폰(1만원)에, 카드사즉시할인(2만원)이 더해져 총 3만원이 할인돼 9만4,81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김준수 티몬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추석 선물준비에 따른 가계부담을 덜어줄 수 있도록 반값 상품은 물론, 할인쿠폰과 카드사즉시할인을 중복적용 할 수 있게 하는 등 많은 준비를 했다”며 “티몬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에 추석 선물을 구매해 보다 풍성한 한가위 보내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맨위로